2018년06월22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연재특집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G20 서울 국회의장 회의 성료 2011년05월23일(Mon)
테러·핵·기후변화·동반성장 등 문제 ‘의회 외교’ 차원 확장…공동선언문 채택
 G20(주요20개국) 의회 의장들이 집결한 가운데 사흘간의 일정으로 치러진 ‘2011 서울 G20 국회의장 회의’가 20일 막을 내렸다.
G20 국회의장 회의에는 국회의장 참석국 14개국, 부의장 등 대리 참석국 12개국 등 총 26개국이 참가했다. ‘안전한 세계, 더 나은 미래’를 구호를 내건 이번 G20 국회의장 회의는 ‘공동번영을 위한 개발과 성장’을 핵심의제로 사흘간 총 6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번 서울회의는 전세계적인 이슈인 테러, 핵, 기후변화, 동반성장 등의 문제를 ‘의회 외교’ 차원으로 확장시켰다는데 의미가 있다.
국제사회에 원자력 안전기준을 재검토하고 대테러 공조체제를 공고히 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울 G20 국회의장 회의 공동선언문’이 채택된 것도 큰 의미를 갖는다.
의장들은 원자력 안전기준을 재검토하는 한편 가능한 최고 수준의 안전기준을 달성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규제에 관한 이슈에 집중하고, 정보 교환, 대처능력 구축, 비상체계에 관한 협력 강화 등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이와 함께 UN의 기본원칙과 체계에 대한 국제적인 합의를 기초로 테러와 해적행위를 포함한 새로운 안보위협에 맞서 국제사회가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2010년 멕시코 칸쿤 UN 기후변화회의에서 합의한 원칙을 강화하고자 하는 UN의 기후변화 협상에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하고 이를 조속히 타결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 역시 이번 서울회의의 성과다.
공동선언문 작성 기초위원장을 맡은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원전 안전기준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정보교환 등 비상체계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이번 공동 선언의 핵심적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정치적 선언인 동시에 실질적 규제를 포함한 내용이라 상당히 구체적 부분까지 합의가 이뤄진 것”이라며 “일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내년 핵 관련 정상회의에서 원전 안전 협력에 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시적인 행사로 끝날 수도 있었던 G20 국회의장 회의가 정례화된 것 역시 의회외교의 지평을 넓힌 성과로 평가된다.
각국 의장들은 이번 서울회의에서 G20 국회의장 회의를 정례화하고 차기 회의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박희태 국회의장은 폐회사에서 “안전한 세계를 향한 우리의 꿈은 계속될 것”이라며 공식 폐회를 선언했다. 박 의장은 폐막식에 이어진 각국 대표단과의 환송오찬을 끝으로 사흘 간의 서울 G20국회의장회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서울=신윤식·박우주·김영애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