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19일 (Su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연재특집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윤동주 기획특집을 시작하며…. 2011년11월15일(Tue)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이라는 시구는 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한 번 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그리고 이 말을 처음 내뱉은 이의 속내를 깊이 생각했느냐 여부와 관계없이 많은 수의 사람들이 이 문구를 자신의 입을 통해 혹은 글을 통해 표현한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말을 통해 자신의 깊은 속내를 드러내고자 한 작가에 대해 제대로 알고 사용하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어떤 생각과 배경을 가진 이가 이 말을 통해 자신 깊은 속내를 표현하고자 했는지 알고 있을까?
혹자는 이 문구를 ‘민족 저항 시인’이라고 불리는 수많은 시인 중 한 명인 윤동주가 자신의 속내를 표현한 것이라는 정도는 알고 있을 것이다. 물론 더 자세히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처럼 윤동주라는 시인을 민족저항시인 중 한 명이며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라는 유고시집의 작가 정도로만 알고 넘기는 것은 너무 안타까운 일이다. 윤동주라는 젊은 시인을 그 정도로만 이해하고 지워버리기에는 그는 우리 민족의 가슴에 너무나 큰 애환을 남겼으며, 우리에게 자아 성찰이라는 매우 중요한 덕목의 중요성을 남긴 인물이기 때문이다.
전남 광양시 진월면 망덕리 바닷가의 한 오래된 가옥이 현재 우리에게 깊은 감동과 여운을 주는 시들이 묻혀있던 장소였다는 소식을 접한 본 기자는 알 수 없는 호기심과 끌림으로 윤동주라는 인물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후 윤동주라는 젊은이를 알아갈 수록 당시 느꼈을 애환과 그 어려움 속에서 끊임없이 반성하고 안주하지 않으려는 열정을 느낄 수가 있었다. 또한 그러한 열정을 본인도 접하고 싶었고 직접 그의 흔적과 접할 때는 알 수 없는 만족감과 계속되는 기대감이 밀려왔다.
윤동주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나타나 지금 우리에게 남긴 글들을 쓸 준비를 하던 어린 시절의 흔적과 학업과 시에 대한 열정으로 동무들과 토론하고 함께 어울렸던 교정 그리고 일제의 핍박 속에서 민족에 대한 사랑을 불태웠던 흔적들을 사진과 활자로 기록하는 것은 본인에게 크나 큰 영광이었고 감동이었다. 시 자체가 아닌 윤동주라는 인물과 그 배경에 대해 알아 갈수록 그가 남긴 글들이 글이 아닌 가슴을 울리는 감동으로 다가오는 것은 막을 수가 없었다.
본인이 느낀 이러한 감동을 많은 사람들이 함께 느끼기를 원하면서 20회 동안 연재될 본 특집 기사를 준비했다. 이를 위해 매일 윤동주의 필체로 기록된 시와 윤동주의 출생을 시작으로 현재까지의 흔적, 그리고 취재 중 만난 윤동주의 숨결을 직접 느낀 분들의 생생한 회고도 기록될 것이다. 또한 윤동주를 기억하기 위해 모아온 기록들이 앞으로 하나의 또 다른 기록물로 남길 것을 기약한다.

[신윤식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황소개구리 소탕작전’ 눈길

이 슈
나주시, KTX나...

전남 나주시 KTX정차역인 나주역 일대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

신안 증도, 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증도 해양힐링스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

대한민국 체험 ...

한층 시원하게 단장한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인 강진청자축제가 오...

무안군, 갯벌....

무안군(군수 김산)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관광자원 개발에 날개를 달...

우리나라 최초 ...

완도군은 여름철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안전관리 점검 및 편의시설...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