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연예

이병헌·이민정 결혼식…톱스타 부부 탄생 2013년08월11일(Sun)
12일 몰디브로 신혼여행·이병헌 본가서 신접살림
 탤런트 이병헌(43)과 이민정(31)이 10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지난해 8월 열애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힌 후 1년여 만이다.
두 사람은 이보다 앞서 오후 3시부터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결혼 소감과 향후 계획을 밝혔다.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병헌은 “인륜지대사인 만큼 꼼꼼하게 신경 써서 준비해야 했는데 때마침 ‘레드2’ 홍보가 잡히고 다음 영화 준비작업도 겹쳐버렸다. 그러다 보니 더 허둥대면서 준비했다. 어제까지도 갑작스럽게 생각난 분들에게 연락드렸을 정도”라면서 “앞으로의 일들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지만 소소한 행복이 있기를 바란다. 결혼은 제2의 인생의 시작으로 행복을 궁극적 목표로 삼아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병헌은 “단언컨대 배우로 지금껏 열심히 살아온 것처럼 앞으로도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치열하게 꿈틀거리며 싸워가겠다”고 다짐해 취재진의 폭소를 자아냈다. ‘단언컨대’는 이병헌이 핸드폰 CF에서 사용한 뒤 개그맨들에 의해 패러디되며 유행어가 됐다.
이민정은 “사실 제작발표회에 온 것 같고 실감이 안 난다”면서 “집을 이사해야만 실감이 날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병헌은 결혼생활의 목표를 “아주 소소한 것에서 행복감을 느끼는 것”이라고 꼽았다. “큰 것에 익숙해지고 소소한 것에 무뎌진 삶을 살게 될지도 모르겠지만, 작은 것에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면 행복할 것 같아서”라는 마음이다. 2세 계획에 관해 이병헌은 “아직 계획하지 않았다. 하나가 됐든, 둘이 됐든 아이가 생기면 감사하게 키우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회견 내내 이병헌은 이민정을 향한 넘치는 사랑을 감추지 않았다.
“내 눈에는(이민정이) 캐서린 제타존스 보다 예쁘다. 주관적 기준으로 이민정을 선택했다”고 고백하더니 바로 이민정으로부터 뭔가 귓속말을 듣고 “객관적으로 예쁜 거라고 신부가 방금 얘기했다”고 바로 수정한 것이나 “하트 포즈를 취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하트는 내 마음 속에 있어서 어쩔 수 없다”고 너스레를 떤 것이 좋은 예다.
결혼식 주례는 원로배우 신영균(85), 1, 2부로 나뉘어 진행되는 예식의 사회는 영화배우 이범수(43) MC 신동엽(42)이 각각 맡았다.
예식에는 장동건(41) 고소영(41) 부부를 비롯해 정우성(40) 권상우(37) 최지우(38) 김태희(33) 등 톱스타들을 포함 엄선된 하객 900여 명만 참석했다.
두 사람은 호텔에 머물며 휴식을 취한 뒤, 12일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신접 살림은 경기 광주에 있는 이병헌의 본가에 차릴 예정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