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19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특집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포스코 광양제철소 ‘더 나은 세상을 위하여’ 2013년10월13일(Sun)
인재양성·문화사업·환경보호·취약계층 지원 분야 체계적 사회공헌 활동
매년 장학금 전달, 축구 꿈나무 지원, 백운아트홀서 각종 공연·영화 제공
클린오션봉사단 자발적 구성해 활동…직원들 봉사 활동·기부나눔 등 펼쳐
 전세계적인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기업들의 경영난은 심화되고, 청년 실업과 고용불안이 사회 전반에 걸쳐 폭넓게 자리잡고 있다.
포스코 역시 철강산업 불황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위대한 기업’을 넘어 ‘사랑받는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제철보국’이란 기업이념으로 출발한 포스코는 태생부터 ‘공익’의 DNA를 가지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경영을 해 왔으며, 지금은 ‘for a better world(더 나은 세상을 위하여)’라는 비전을 가지고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인재양성, 문화사업, 환경보호, 취약계층 지원’ 분야에 걸쳐 체계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인재 양성
포스코는 95년부터 광양 인근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장학사업을 실시해 왔다. 성적이 우수한 학생에게는 샛별처럼 빛나라는 의미에서 ‘샛별장학생’, 불우한 청소년에게는 꿈을 펼치라는 의미에서 ‘비전장학생’을 선발해 매년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이에 더해 백운장학회에 3년에 걸쳐 70억원의 장학금을 전달해 광양지역 학생들의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93년부터 실시한 어린이 철강캠프는 2박 3일 동안 철의 생산과 소중함부터 과학체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국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과학캠프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문화 생활 지원
포스코는 포항에 이어 광양에 프로 축구단인 ‘전남 드래곤즈’를 지난 94년에 창단했다. 당시 축구 불모지였던 호남지역의 염원을 담아 국내에서 2번째로 광양전용구장을 건립했다.
또한 광양지역 초·중·고교생 축구부에 ‘축구 꿈나무 육성 기금’을 매년 지원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포스코 회장기 축구대회’를 실시하고 꿈나무들이 실력을 겨루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92년도에 설립된 백운아트홀에서는 뮤지컬·음악회·콘서트 등 각종 공연과 영화를 연간 40회 이상 실시하고 있으며, 개관 이래 약 650만 명의 포스코패밀리를 포함한 지역민들이 관람을 했다.
광양제철소는 광양 시민의 날 행사에 각종 행사를 지원해 왔으며, 2008년부터는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창작 대학국악제를 유치해 실시하고 있다.
▲환경보호
국내 제조업체는 생산설비 투자비의 평균 1.7% 정도를 환경설비에 투자하고 있는 반면에,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11.1%를 환경시설에 투자하고 있다.
2012년까지 환경설비 누적 설치비는 3조896억원 이었으며, 설치된 환경시설을 운영하기 위해 매년 3천920억원을 사용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환경관리 투자를 하고 있다.
이에 더해 스킨스쿠버 자격이 있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클린오션봉사단을 구성했으며, 수중쓰레기 수거·유해생물 제거·치어방류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취약계층 자립지원
초·중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하기 전인 2012년까지 약 10년동안 광양제철소협의회 주관으로 광양제철소 직원들이 ‘사랑의 1인 1구좌 갖기 운동’을 추진해 조성된 모금으로 광양지역 결식 아동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또한 결식 노인과 장애인을 위해 광양시에 2곳의 나눔의 집(무료급식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포스코 직원 부인 등 자원봉사자가 활동하고 있다.
이외에도 간병사 15명을 YWCA에 위탁 운영해 생활이 어려운 독거노인을 방문하여 간병 및 가사를 돕고 있다.
자금이 부족해 대출이자로 고생하는 영세상인을 돕기 위해 미소금융 재단법인을 설립했으며, 2010년 광양지점을 개설했다. 영세상인에서 저리의 대출을 해 주기도 하지만, 정상적인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포스코패밀리사에서 물건을 사주는 등의 지원도 함께 하고 있다.
포스코는 3개의 사회적기업 설립을 지원했으며, 이중 2개의 회사가 광양에 소재하고 있다. 포스코휴먼스는 장애인을 우선 고용하고 있으며 광양지역 직원 55%(82명 중 45명)를 차지하고 있다. 포스플레이트는 저소득자를 우선 고용했으며 직원 56%(186명 중 104명)를 차지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광양지역 포스코패밀리가 사회적기업의 안정적인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1사 1 사회적기업’ 물품우선 사주기에 나서는 등 소규모 영세 사회적기업 지원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포스코 직원 봉사활동 및 기부나눔
포스코 광양제철소 회사 차원의 사회공헌 활동과 더불어 임직원 개개인 모두가 지역사회에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2003년 5월 포스코 봉사단을 구성하면서 포스코 임직원의 봉사활동이 보다 체계적이고 다양화되었다. 매월 셋째주 토요일을 ‘나눔의 토요일’로 정해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봉사활동은 학생·노인·장애인·다문화가족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학습지도·학비지원·간병·가사지원·사회생활 지원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 뿐만 아니라 계열사와 외주사가 함께하는 포스코패밀리 봉사단이 2009년 출범했으며, 현재는 1만7천여명 단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 더해 2011년 10월부터 포스코 임직원들은 급여의 1% 수준을 기부하고 있으며, 이 기금으로 ‘나눔 재단(가칭)’을 설립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정되었으며, 올해 11월경에는 ‘나눔 재단’이 설립될 예정이다.                 <광양=김충권기자>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

이 슈
광주시, ‘문서...

광주광역시는 시민과 기업.단체 등이 인터넷을 이용해 관공서에 공문...

전남친환경디자...

‘전남을 Re-Desing하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제3회 전라남도 친환...

나주시, KTX나...

전남 나주시 KTX정차역인 나주역 일대가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

신안 증도, 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증도 해양힐링스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

대한민국 체험 ...

한층 시원하게 단장한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인 강진청자축제가 오...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