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비리 기초의원들 선거에서 응징해야 2014년01월27일(Mon)
 6·4 지방선거가 5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자질이 의심스러운 일부 기초의원들이 입살에 오르고 있다.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은 의원직을 이용해 사업을 하거나 이권에 개입한 기초의원들이 잇따라 적발돼 형사입건 됐기 때문이다. 우리 지방자치의 현주소를 보는 것 같다. 씁쓸하다.
보성경찰서는 최근 시설원예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44억원을 챙긴 보성군의회 모 의원을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의원은 시설원예 공사업체로부터 자기부담금을 대납받거나 차명계좌로 돌려받는 등 수법으로 엄청난 액수를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치밀한 범행수법을 보면 의원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다.
광주 남구의회 모 의원은 요양원을 운영하며 요양급여를 허위로 청구했다가 적발돼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고 한다.
이 의원도 2010년부터 사회복지사, 간호사, 요양보호사의 근무시간을 실제와 다르게 신고하는 등의 방법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급여비 4억9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고흥군의회 모 의원은 항운노조에서 발생하는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월 100만원씩 모두 3천600만원을 노조 측으로부터 받아온 사실이 경찰에 적발됐다. 참 기가 막혀온다.
기초의회를 흔히 풀뿌리 민주주의로 불리운다.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풀뿌리가 각종 비리와 이권으로 썩어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다.
해당 지역민들은 이런 인사들이 다시는 지역정가에 발을 디디지 못하도록 이번 지방선거에서 본때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가을 여행은 매력 넘치는 청정 ...

이 슈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전라도 천년의 ...

전라남도와 광주시, 전라북도, 3개 시도가 18일 오전 전주 전라감영 ...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무안 탄도신안 ...

전라남도는 무안 탄도와 신안 우이도를 2019년 ‘가고 싶은 섬’ 사...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