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3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비리 기초의원들 선거에서 응징해야 2014년01월27일(Mon)
 6·4 지방선거가 5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자질이 의심스러운 일부 기초의원들이 입살에 오르고 있다.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은 의원직을 이용해 사업을 하거나 이권에 개입한 기초의원들이 잇따라 적발돼 형사입건 됐기 때문이다. 우리 지방자치의 현주소를 보는 것 같다. 씁쓸하다.
보성경찰서는 최근 시설원예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44억원을 챙긴 보성군의회 모 의원을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의원은 시설원예 공사업체로부터 자기부담금을 대납받거나 차명계좌로 돌려받는 등 수법으로 엄청난 액수를 챙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치밀한 범행수법을 보면 의원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다.
광주 남구의회 모 의원은 요양원을 운영하며 요양급여를 허위로 청구했다가 적발돼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고 한다.
이 의원도 2010년부터 사회복지사, 간호사, 요양보호사의 근무시간을 실제와 다르게 신고하는 등의 방법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급여비 4억9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고흥군의회 모 의원은 항운노조에서 발생하는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월 100만원씩 모두 3천600만원을 노조 측으로부터 받아온 사실이 경찰에 적발됐다. 참 기가 막혀온다.
기초의회를 흔히 풀뿌리 민주주의로 불리운다.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풀뿌리가 각종 비리와 이권으로 썩어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다.
해당 지역민들은 이런 인사들이 다시는 지역정가에 발을 디디지 못하도록 이번 지방선거에서 본때를 보여줘야 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낭만도시 여수의 야경

이 슈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구별하기 어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가을철 독버섯 중독 사고가 종종 ...

나주시 ‘제 3...

나주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제 3회 마한문화축제가 오는 9...

영암 氣찬랜드...

자연계곡형 피서지로 유명한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오는 7월 22일부터...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