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3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아동용 명품 과소비 자제해야 2014년02월05일(Wed)
 설 명절과 황금돼지띠 아이들의 입학 시즌이 맞물리면서 주요 백화점의 수입 아동용품 매장에는 고가의 명품 선물을 찾는 조부모와 부모들이 줄을 이었다고 한다.
30만~50만원대의 아동용 책가방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고 70만~150만원 짜리 아동용 패딩은 일치감치 동이 나 없어서 못팔 지경이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손주를 둔 서울 강남의 일부 조부모들 사이에는 입학선물로 한 벌에 300만원대인 모피와 승마복을 사주는 것이 유행이며 아동용 골프채를 사주는 경우도 많다. 주 고객층은 취학 연령층의 손주를 둔 50~60대의 조부모들과 사립 초등학교의 스포츠클럽에서 활동하는 자녀를 둔 ‘명품맘’들이라고 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황금돼지띠 해인 2007년에는 급격한 출산율 저하 추세에도 불구하고 신생아 수가 전년도보다 10% 가량 늘었다. 황금돼지띠 해에 태어난 아이는 큰 복을 타고 난다는 속설에 따라 이들의 부모가 아이의 출산 시기를 조절했기 때문이다.
이들이 태어나던 해를 전후해 한 대에 100만원이 넘는 수입 명품 유모차가 불티나게 팔리는 등 유아용품 과소비가 사회문제로 등장했으며 자기 아이를 명품으로 치장하는 ‘명품맘’과 ‘골든베이비’라는 신조어가 나타난 것도 이즈음이다.
저출산 시대에는 대부분의 가정이 한 자녀나 많아야 두 자녀를 갖는데 경제적 여력이 있다면 손주나 자녀를 위해 명품을 사는 것이 나쁠 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부자들이 많이 소비하면 경기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느냐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적정 수준을 넘어서는 과소비는 국익을 저해하는 요인이 된다. 내수 진작을 위해 소비를 늘리는 것이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낭비를 하라는 얘기는 아니며 근검 절약의 정신까지 잊어서는 안된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낭만도시 여수의 야경

이 슈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구별하기 어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가을철 독버섯 중독 사고가 종종 ...

나주시 ‘제 3...

나주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제 3회 마한문화축제가 오는 9...

영암 氣찬랜드...

자연계곡형 피서지로 유명한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오는 7월 22일부터...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