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여성고용 유지 방안, 현실과 거리 멀다 2014년02월05일(Wed)
 박근혜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는 정책이 고용률 70% 달성이다. 이를 위해 창조경제를 통한 일자리 창출, 청년실업 해소,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 등의 정책을 펴고 있지만 단기적 효과를 내기에는 역부족이다.
반면 여성 고용률은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를 이어주는 것만으로도 가시적 효과를 낼 수 있다. 주요 선진국 사례가 이를 입증한다. 네덜란드는 1994년 52.6%이던 여성 고용률이 99년 61.1%로 높아졌다.
이 기간 전체 고용률은 63.9%에서 70.8%로 뛰었다. 독일도 2004년 59.2%이던 여성 고용률이 2008년 64.3%로 늘어나면서 고용률 70%대에 진입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여성 고용률은 53.5%에 불과하다. 20대는 68%로 높았다가 출산ㆍ육아기에 접어드는 30대에는 일터에서 급속히 빠져나가 56.7%로 추락한다. 이를 바로잡아야 여성 고용률을 높일 수 있고, 전체 고용률도 올라간다.
정부가 지난 4일 '여성을 위한 생애주기별 경력유지 지원방안'을 내놓은 것도 이 같은 배경에서다. 근로시간 단축 기간을 2년으로 늘리고, 이 기간 급여도 통상임금의 40%에서 60%로 확대하며, 부부 중 두 번째 육아휴직자의 첫 달 급여 상향(상한액 150만원) 등이 골자다.
문제는 여성고용 유지 세부 방안이 실효성이 낮다는 데 있다. 비정규직 근로자의 경우가 특히 그렇다. 정부는 육아휴직을 다녀온 비정규 근로자가 계약기간 2년을 넘겨 계속 근무하게 하면 월 40만~60만원을 최대 1년간 지원해주겠다고 한다.
하지만 비정규직보호법에는 2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는 무조건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도록 하고 있다. 지원금 몇 십만원 받으려고 정규직으로 전환시켜야 하는 부담을 짊어질 기업은 아마 없을 것이다.
정부는 또 맞벌이 부부 가운데 여성에 이어 남성이 육아휴직을 가면 첫 달 급여의 100%를 지급하기로 했다. 대기업과 달리 중견ㆍ중소기업에선 인력난 때문에 육아휴직을 쓰기가 쉽지 않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보전에는 막대한 돈이 들어간다. 정부는 이 비용을 고용보험기금 실업급여계정에 전가했다. 고용보험기금은 회사와 근로자가 매달 총보수의 0.55%씩, 총 1.1%를 내 조성한다.
사실상 정부가 노사에 부담을 떠넘기는 꼴이라는 비판이 그래서 나온다. 정부는 이런 상황들을 점검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후속 방안을 내놔야 한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무안군, 갯벌....

무안군(군수 김산)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관광자원 개발에 날개를 달...

우리나라 최초 ...

완도군은 여름철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안전관리 점검 및 편의시설...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