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7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국민 감동케 한 이상화 선수 2014년02월18일(Tue)
 이상화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 그는 지난 11일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에서 폭발적 역주로 우승했다. 장하다.
4년 전 밴쿠버동계올림픽에 이은 같은 종목 금메달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최초이고 세계에서도 세번째인 쾌거다. 참으로 장하고 대견하다.
소치 메달 소식이 날아오기를 손꼽아 기다리던 국민의 기대에 답했고, 우리 선수단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빙속 여제(女帝)’라는 별명처럼 부동의 금메달 후보로 꼽혀 왔다. 동계올림픽에 앞서 세계선수권대회 등에서 여신 세계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성장을 거듭해 왔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에서도 1,2차 합계 74초70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고, 2위 선수와의 최대 격차를 기록했다.
이런 수치보다 값진 것은 그의 역주와 2차 결승선 통과 직후 살짝 보인 눈물이 국민에게 안긴 감동이다.
얼마나 몸과 마음 고생이 심했을까, 한발만 비끗해도 엉뚱한 결과를 빚는 종목 특성상 주위의 큰 기대가 얼마나 부담이 됐을까 하는 생각에 안쓰럽기까지 했다.
그가 우리에게 안긴 무엇보다 큰 선물은 스스로의 피나는 노력으로 거둔 성과가 진정한 감동을 준다는 가르침이다. 그의 연습은 어지간한 의지로서는 흉내조차 내기 어렵다.
20대 여성의 허리보다 굵을 정도로 허벅지 근육을 발달시킴과 동시에 체중을 5kg이나 줄여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것이 2연패의 최대 비결로 꼽힌다.
특별한 비법이 아니라 스포츠과학의 상식에 가깝지만 다른 경쟁자들이 끝내 따라오지 못한 체력 조건이다.
그의 인상적 승리는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1천m 경기에 대한 기대를 끌어 올렸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다른 한국 선수들도 갈고 닦은 기량을 한껏 발휘하길 기대한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메타세쿼이아랜드에 싱그러...

이 슈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목포춤추는바다...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가 새단장을 마치고 오는 4월 1일부터 공연을 ...

완도 군외 갯벌...

완도군은 해양수산부 주관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

서울 SR 수서역...

완도군은 1월 30일 전라도 1,000년 기념 ‘2018년 전라도 방문의 해...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