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18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문화

광주프린지페스티벌 “내년 4월에 만나요” 2017년12월14일(Thu)
올해 800여 단체 5600여 문화예술인, 주말마다 재미와 감동 전해
16일, ‘광주정신’ 담은 공연과 시각조형물 설치로 올해 마무리
공연 ‘님을 위한 몸짓’ 사진
 올 한해 주말마다 도심에서 다양한 공연과 체험프로그램을 펼치며 문화도시 광주에 생기를 불어 넣은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이 오는 16일 오후 4시 금남지하상가 만남의 광장에서 마지막 축제의 장을 연다.

올해 5.18민주광장과 금남로에서 진행된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은 올해 800여 단체 5600여 명의 문화예술인이 참가해 시민, 관광객들과 어우러진 공연과 체험으로 40여 만명의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16일 마지막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은 광주정신을 담은 공연과 함께 시각조형물 ‘광주판테온(가칭)’가 설치된다.

금남로 지하상가 분수대 주변 원통 외벽 73m 구간에 세워지는 ‘광주판테온’은 서로 맞잡은 손과 빛의 이미지를 결합한 후 광주의 역사적 사진과 인물, 일상 사진 등을 담아 ‘위대한 광주시민공동체’라는 주제를 표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광주정신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히어로댄스스쿨의 ‘임을 위한 몸짓’, 모자이크엔터테인먼트 ‘빛의 군상 퍼포먼스’, 생명의 탄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과정을 춤사위로 보여주는 행위예술가 문유미 씨의 ‘(a)theist’와 세월호에 희생된 학생들을 기리는 퍼포먼스 이정훈 ‘푸른요정’ 등 공연이 관객들과 만난다.

이효상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올해는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이 광주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는 도약의 해였다”며 “내년에는 보다 다채롭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해 4월 시민들과 만나겠다”고 말했다.

[박광석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낭만도시 여수의 야경

이 슈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구별하기 어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가을철 독버섯 중독 사고가 종종 ...

나주시 ‘제 3...

나주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제 3회 마한문화축제가 오는 9...

영암 氣찬랜드...

자연계곡형 피서지로 유명한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오는 7월 22일부터...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