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2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자치행정

“집에서 잠자는 책, 읽고 싶은 책으로 교환하세요” 2018년01월12일(Fri)
남구,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마다 ‘도서교환의 날’ 운영
구청 및 구립도서관3곳서…파손 도서 등은 교환 불가
 “매월 한차례 집이나 회사에서 잠자고 있는 책을 도서관으로 가져오면 본인이 원하는 책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도서교환의 날’ 활용하세요.”

광주 남구(구청장 최영호)가 독서의 소중함을 느끼고 헌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 한해 ‘도서교환의 날’을 운영한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책을 교환할 수 있는 날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로, 이날 구청 또는 구립도서관인 문화정보도서관, 푸른길도서관, 청소년도서관으로 책을 가지고 오게 되면 도서 교환신청 1권당 다른 도서 1권으로 바꿀 수 있다.

해당 도서관에 마음에 드는 책이 없을 경우에는 다음 달 또는 그 다음의 기회에 본인이 원하는 책으로 교환할 수 있는 도서교환 쿠폰으로 받을 수 있다.

도서 교환이 가능한 책은 일반 도서나 어린이 도서, 공무원 수험서 등 활용이 가능한 책이며, 오염되거나 파손된 책, 홍보용 비매품 자료, 최신성이 떨어져 활용이 불가능한 컴퓨터나 법률분야 등의 도서는 교환이 되지 않는다.

또 사회통념상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책도 교환이 불가능하다.

남구 관계자는 “도서 교환을 통해 주민들의 독서문화가 활성화되고, 도서관 이용 주체인 주민들이 도서관을 통해 책 교환을 통한 간접 생산자 및 소비자로도 참여할 수 있어 도서관 운영 활성화 측면에도 많은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 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3곳의 구립도서관에서 ‘도서교환의 날’을 시범적으로 운영했는데, 이 기간 40명의 주민이 총 120권의 책을 교환해 간 것으로 집계됐다.

[정권식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낭만도시 여수의 야경

이 슈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구별하기 어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가을철 독버섯 중독 사고가 종종 ...

나주시 ‘제 3...

나주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제 3회 마한문화축제가 오는 9...

영암 氣찬랜드...

자연계곡형 피서지로 유명한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오는 7월 22일부터...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