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4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불이 빨간 이유 2018년01월24일(Wed)
화순소방서 화순센터 소방위 박광필
 얼마 전 관내에 있는 어느 초등학교의 요청으로 어린이 소방안전교육을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제복을 입은 119아저씨를 보고 호기심으로 가득 찬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반짝반짝 거렸습니다.

이날 소방안전교육은 위험할 때를 대비해 심폐소생술과 피난 ·대피 위주로 진행되었습니다. 안전교육이 거의 끝나갈 쯤 어린이 한 명이 손을 들고 “소방관 아저씨! 왜 불은 빨개요? 라고 질문했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질문에 당황하였지만 순간 나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불에 대한 사전적인 의미나 ‘열을 내는 것들은 대부분 빛을 발산하며 적외선에 가까운 것일수록 열이 많아 빨간색에 가깝다’라는  과학적인 말보다는 그 어린이에게 좀 더 불에 대한 경각심과 훗날까지 머릿속에 남을 수 있도록 시적이고 은유적이고 인문학적인 어떤 적절한 답변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싶어 나는 흐트러진 마음을 가다듬고서 그 어린이에게 이렇게 대답을 해줬습니다.

불이 빨간 이유는 “조심 또 조심, 늘 조심하라고...” 그 어린아이에게 내가 좋은 답변을 해줬는지 아직은 모르겠지만 그 어린이가 어른이 돼서도 기억하고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교육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뿐입니다.

소방공무원으로서 소방안전교육과 각종 업무를 수행하는 중에 느끼게 되는 점들은 국민의 안전에 대한 의식 수준은 예전보다 훨씬 더 높아졌지만, 안전의식이 생활 속에 정착되기까지 아직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교육을 통해서 아이들이 어릴 적부터 안전에 대한 의식들이 몸에 배어 우리들의 생활 속에서 소방안전문화의 꽃이 활짝 필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되겠다는 마음을 가졌습니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조(白鳥)의 망중한

이 슈
광주시, 세계 ...

광주광역시가 세계에 ‘녹색도시 광주’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고흥이 낳은 국...

고흥군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박치기왕 故김 일 선수가 최종 ...

2019이웃돕기성...

광주광역시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내년 1월까지 이웃...

네팔에 남도사...

교육여건이 열악한 세계의 오지 네팔에 희망전남교육의 씨앗이 뿌려...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