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기고>  산행 음주는 이제 그만 2018년05월02일(Wed)
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소방장 박영남
 봄이 되면서 산행 인구가 늘어나면서 산 정상에서 시원한 막걸리 한잔의 쾌감은 형언할 수 없는 행복이다.
상쾌한 바람과 탁 트인 풍경을 벗 삼아 지인들과 나누는 술 한잔도 산행이 주는 별미다.  그런데 앞으론 이러다가 5만원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자연공원법 시행령이 발효되면서 국립, 도립, 군립공원 등 자연공원 내에서의 모든 음주 행위가 법으로 금지된다.
탐방로는 물론이고 심지어 대피소에서도 술은 먹어서는 안 된다. 위반 시 1회는 5만원, 2회부터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6개월간의 계도기간을 둔 뒤 9월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간다고 한다. 
우선은 산행문화를 되짚어보는 선에서 이 법의 취지를 따져봐야 한다. 산행음주로 인한 사고가 전체 산악사고의 약 5%수준으로 미약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음주산행이 주는 소란과 재해 시 치명상 우려 등을 감안한다면 건전한 산행문화 조성 또한 시급한 과제로서 산행음주 단속은 장기적으로 긍정적 조치로 보인다. 
산행은 우리국민의 대표 취미다. 주말마다 우리산은 인파로 넘쳐난다. 심신의 건강을 위해 산을 찾는 만큼 과한 음주는 자제하는 게 좋다. 다만, 정상과 대피소까지 금지구역으로 묶은 것은 과해 보인다.
사람들이 많은 정상과 대피소에서까지 과음하는 산행객은 흔치 않다. 충분한 계도와 점진적 시행이 필요하다. 건강이 우선시되는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문화가 정착되도록 공감하고 동참했으면 좋겠다. 우리의 산행문화를 점검해보는 호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