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칼럼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양호승 칼럼>
반포보은의 ‘효’를 행하자
2018년05월03일(Thu)
양호승 전광일보 발행인
 옛날 중국의 왕상은 효성이 지극하였는데, 추운 겨울 그 어머니가 앓으면서 잉어가 먹고 싶다고 하였다. 그래서 왕상은 꽁꽁 얼어붙은 얼음 위에 옷을 벗고 누워 체온으로 얼음을 녹여 잉어를 잡으려고 했더니, 두 마리의 잉어가 뛰어 올랐다고 한다.
 
중국 삼국시대의 맹종은 한겨울 노환의 어머니가 죽순을 먹고 싶다고 하기에 눈 쌓인 대숲에서 슬피 울며 탄식하니, 그 눈물이 떨어진 곳에 죽순이 돋아 나왔다고 한다.
 
또 칠순의 나이에도 색동저고리 옷 입고 재롱을 부리면서 늙으신 부모님을 즐겁게 했다는 효자 노래자의 이야기가 전해온다.
 
세상 사람들은 까마귀를 흉조라 하여 꺼려한다. 그러나 그 까마귀는 반포보은의 갸륵한 심성을 가지고 있다. 까마귀는 제 어미가 늙으면, 어릴적에 어미새가 제게 먹이를 물어다 주었듯이 이제는 먹이를 물어다가 어미에게 먹이므로 은혜에 보답한다.
 
그 지극한 효성이 모두를 감동 시키지 않는가. 미물인 까마귀도 하물며 이럴진대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이 어찌 사람도리를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사람이 태어나서 근본적으로 해야 할 것은 부모에게 효도하는 것이며, 교육이라는 ‘敎’ 자는 효(孝)와 부(父)가 합성된 글자로 부모에게 효도하는 사람을 가르치는 것을 말한다. 교육은 가정에서부터 시작되었으며 아무리 많은 교육을 받았을지라도 효도를 하지 않는다면 교육의 근본에 어긋난 것이라 할 수 있다.
 
혼자 사는 노부모를 찾아보지 않는 만남이 없는 불효자는 우리 사회를 슬프게 하며, 결국 그 자녀를 불효의 길로 안내하게 된다. 우리는 부모님이 살아 계실 때 할 수 있는 효성을 다해야 한다.
 
“무릇 나무는 조용히 있고자 하나 바람 잘 날이 없고, 자식이 봉양하고자 하나 부모님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한번 흘러가면 쫓아갈 수 없는 것이 세월이고, 돌아가시면 다시 볼 수 없는 것이 부모님이다.” 효도를 다하지 못했는데 어버이가 돌아가시어 효도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슬픔의 풍수지탄이다.
 
부모님이 늙어가니 살아계실 날이 얼마 되지 않을까 하루하루를 아쉬워하는 효자애일.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효도할 수 없을까봐 오래 살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지만, 결코 효는 미루었다가 하는 것이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까마귀는 비록 새에 불과하지만 새끼가 다 자란 뒤에 늙은 어미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며 은혜를 보답하는 심성이 얼마나 갸륵한가. 부모님이 우리의 어린 시절을 꾸며 주셨으니 이제는 우리가 그들의 말년을 아름답게 꾸며드려야 되지 않겠는가. 우리는 이 까마귀에게서 반포보은의 효를 배워야 한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

이 슈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무안 탄도신안 ...

전라남도는 무안 탄도와 신안 우이도를 2019년 ‘가고 싶은 섬’ 사...

‘에코 푸른숲 ...

전라남도는 ‘에코 푸른숲 전남’ 만들기 2018년 10월의 나무로 비파...

광주시, ‘문서...

광주광역시는 시민과 기업.단체 등이 인터넷을 이용해 관공서에 공문...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