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자치행정

숲 속의 전남, 민선7기 준비작업 박차 2018년06월12일(Tue)
전남도, 시군별 대표 브랜드숲도심 재생 위한 마을가꾸기 조성키로
 전라남도는 민선7기 출범을 대비하고 ‘숲 속의 전남’ 만들기 2019년 사업 추진 방향과 주민 참여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11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4년차에 접어든 ‘숲 속의 전남’ 만들기 사업 성과를 되돌아보고, 외연 확장을 위한 발전 전략 마련을 위해 숲속의 전남 도시군 협의회 위원, 담당 공무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민선6기에는 성장 기반 기틀을 구축하고 주민과 함께 하는 화목한 생활운동에 치중했다면 민선7기에는 전남의 대표 브랜드숲과 도심 재생을 위한 마을 가꾸기, 서남해안 관광벨트숲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남의 대표숲 만들기는 주민과 함께 ‘권역별 마을 가꾸기’와 ‘노후공원 재생사업’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권역별 마을 가꾸기사업은 골목길, 마을 입구, 버스승강장 주변, 자투리땅 등 마을 전체가 오감을 자극하고 특색있는 테마를 살린 ‘마을재생 경관숲’ 프로젝트로 추진된다.

노후공원 재생사업에 대해선 기존 공원과 도시숲, 노거수 주변 등 노후시설 리모델링을 추진해 주민들의 이용률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라남도는 또 서남해안 경관벨트 숲 조성을 위해 국도 77호선을 L자형으로 연결하는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을 추진하고, 남도의 젖줄인 영산강 수계를 중심으로 ‘영산강 경관숲(榮林)’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전남의 비교우위 소득자원인 황칠·동백과 호두, 헛개 등을 규모화·단지화해 산업화를 유도키로 했다.

이 외에도 생활권 미세먼지와 폭염피해 저감을 위해 생활권숲 조성을 확대하고, 숲 조성에 참여한 주민단체 숲돌보미를 2만 명까지 확대해 식재 수목 사후관리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전종화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전남의 따뜻하고 온화한 강점을 살려 서남해안을 중심으로 꽃이 아름다운 푸른숲을 조성하고, 내륙 중심권은 영산강을 중심으로 역사와 문화가 함께 하는 천년의 숲을 조성하고 있다”며 “전남의 대표 숲은 생활 주변 나무 심기부터 시작되는 만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계민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