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6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탑뉴스

철쭉과 신록이 함께하는 무등산 정상 개방 2018년05월10일(Thu)
광주시, 12일 ‘세계지질공원 인증 기념행사’와 연계해 실시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개방노선은 서석대 주상절리대부터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이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12일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통과된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기념해 광주, 담양, 화순 시도민이 함께 무등산권을 즐기는 방식으로 열린다.
  특히, 전남대학교 지질관광사업단 주최로 문빈정사 앞 잔디광장, 무등산 정상 등 곳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문빈정사 앞 잔디광장에서는 기념품 나눠주기, 풍물패 길놀이가 펼쳐지며 무등산 정상에서는 사전 길놀이를 비롯해 ‘모심, 타고, 살림, 지오난장’ 등을 주제로 한 제천행사가 열린다. 또 광주, 담양, 화순 등 3개 지역의 합수합토제를 표현한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광주시는 개방 행사에 참여하는 탐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에 집중배치하고 119구급차량, 헬기 등을 준비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더불어 북구청, 동구청, 북부경찰서, 동부경찰서는 차량 혼잡구간인 충장사~산장, 산수오거리~증심사 입구에서 불법 주정차 예방 활동을 벌인다.
  이 밖에도 시내버스 1187번, 1187-1번 노선을 증편 운행하고 장원초등학교 운동장을 임시주차장으로 활용한다.
  무등산 정상개방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 군부대 내 출입시에는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받고 처음으로 진행되는 만큼 ‘세계 속의 무등산’을 외부에 알리는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6월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군부대 내에서 정치인들의 선거활동을 일체 불허할 방침이며, 국립공원 내 금지행위를 철저히 지켜 안전하고 쾌적한 산행이 될 수 있도록 탐방객들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지난 1966년 군부대 주둔한 이래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 처음 개방한 후 2017년 10월까지 총 21회에 걸쳐 40만7000명이 다녀갔다.

[이계민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아직 떠날 준비가 되지 않은 담...

이 슈
네팔에 남도사...

교육여건이 열악한 세계의 오지 네팔에 희망전남교육의 씨앗이 뿌려...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전라도 천년의 ...

전라남도와 광주시, 전라북도, 3개 시도가 18일 오전 전주 전라감영 ...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