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23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정치

교육감 입후보예정자 위해 불법 선거운동한 현직 교사 고발 2018년04월05일(Thu)
현직 교사들 사조직 결성 및 SNS 이용 지지호소 문자 발송 혐의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2018. 6. 13. 실시하는 전라남도교육감선거의 입후보예정자 A씨를 위한 사조직을 결성하고, SNS.명함을 이용하여 지지호소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로 완도군 모고등학교 교사 B씨를 3월 6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피고발인 B씨는 2018. 1월경 입후보예정자 A씨를 교육감 후보로 선출하기 위해 교사.동문.지인 등 63명에게 SNS(카카오톡)을 이용한 지지호소 메시지를 발송하였고, 해당 고등학교 학생 10여명에게도 A씨에 대한 지지호소 독려 메시지와 명함을 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2017. 2월경 입후보예정자 A씨를 위해 현직 교사들로 결성된 “◇◇◇” 사조직 결성에 참여하고 교사 지위를 이용하여 선거공약 자료 작성 등 선거운동에 관여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제60조(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자)에 따라 공무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고, 같은 법 제85조(공무원 등의 선거관여 등 금지)에는 공무원은 그 지위를 이용하여 선거운동을 할 수 없으며, 같은 법 제87조(단체의 선거운동 금지)에는 누구든지 선거에 있어서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포함)의 선거운동을 위하여 사조직 기타 단체를 설립하거나 설치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에서 어느 누구보다 중립성이 요구되는 공무원이 불법 선거운동에 관여한 행위는 선거의 공정성을 크게 훼손하는 행위로서 앞으로 이러한 공무원의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히 조사.조치할 것이라고 하였다.”고 밝혔다

[송시곤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황소개구리 소탕작전’ 눈길

이 슈
대한민국 체험 ...

한층 시원하게 단장한 대한민국 대표 여름축제인 강진청자축제가 오...

무안군, 갯벌....

무안군(군수 김산)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관광자원 개발에 날개를 달...

우리나라 최초 ...

완도군은 여름철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안전관리 점검 및 편의시설...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