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1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정치

신용현 의원, ICT분야 근로시간 단축 대안마련을 위한 토론회 개최 2018년11월30일(Fri)
‘ICT분야 52시간 근무, 정답인가? 저녁이 있는 삶과 선택근로제를 중심으로’선택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관련 업계, 정부, 국회 전문가 논의의 장 기대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이동섭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김수민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은 오는 12월 3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ICT분야 52시간 근무, 정답인가?(저녁이 있는 삶과 선택근로제를 중심으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아울러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와 한국게임산업협회가 공동주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토론회는 개별 업종의 특수성 등을 감안하지 않은 획일적인 근로시간 단축 시행으로 인한 IT, SI, SW, 게임 등 ICT업계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승길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토론회 좌장을 맡았으며, 이병태 KAIST테크노경영대학원 교수가 근로시간 단축의 대안인 선택근로제 확대에 대해 발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토론에는 채효근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전무, 안병도 한국게임산업협회 선임연구원, 김영완 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 본부장, 한인상 국회 입법조사처 환경노동팀 입법조사관, 송상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과 과장, 김규직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 과장 등이 참여한다.

행사를 공동주최한 신용현 의원은 “획일적인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ICT분야 창의성과 자율성을 경직시킬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며, “선택근로제 단위기간 연장 논의 등 산업특성과 다양성을 고려한 지혜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동섭 의원은 “게임산업의 특수성을 감안하여 근로시간 단축을 보완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들이 발의되어 있는 만큼 국회에서 신속하게 논의하고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수민 의원은 “손학규 대표께서는 2012년부터 ‘저녁이 있는 삶’을 말씀하셨다”며 “ICT업계 종사자들에게도 진짜 ‘저녁이 있는 삶’을 선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손학규 당대표, 주승용 국회 부의장,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해 토론회를 축하하고 힘을 보탤 예정이다.

[김유인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조(白鳥)의 망중한

이 슈
광주시, 세계 ...

광주광역시가 세계에 ‘녹색도시 광주’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고흥이 낳은 국...

고흥군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박치기왕 故김 일 선수가 최종 ...

2019이웃돕기성...

광주광역시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내년 1월까지 이웃...

네팔에 남도사...

교육여건이 열악한 세계의 오지 네팔에 희망전남교육의 씨앗이 뿌려...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