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6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경제

전남도, 어촌뉴딜300 현장 밀착형 자문 나서 2019년04월07일(Sun)
4월 한 달간 문화관광환경도시계획 분야 14개 팀 활동
 전라남도는 어촌뉴딜300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4월 한 달 동안 현장 밀착형 자문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현장 밀착형 자문은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14개 팀 42명의 자문단이 2019년 사업 대상지 26개 어촌·어항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사업 초기 단계부터 지역 주민과 간담회를 통해 지역 여건을 반영한 사업 계획을 구상하고,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추진된다. 향후 사업계획 수립 단계, 사업별 설계 과정까지 2~3회 현장 밀착 자문을 실시하고 지역 주민 요청 시 상시 자문도 지원된다.

자문단은 수산·어촌·지역경제·경영, 문화·관광·레저, 건축·디자인·경관, 도시계획·토목기술, 공동체·지역 콘텐츠 등 5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됐다. 사업 추진 과정은 물론 사업 완료 후 3년 동안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 주도의 지속 가능한 어촌을 위해 추진된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전국 300개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침체된 어촌경제를 회복시켜 어민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밀착형 SOC 사업이다. 4년간 3조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이다.

전라남도는 2019년 공모사업에서 전국 70개소 중 26개소(전국 37%)로 가장 많은 곳이 선정돼 현재 실시설계 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어촌뉴딜300 사업은 주민 참여형 사업으로 사업 계획 단계에서부터 주민의 의견과 지역 여건을 충분히 반영할 계획”이라며 “여기에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활력 있고 아름다운 어촌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계민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순백의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담...

이 슈
2019 완도토요...

완도군은 6월 15일부터 9월 28일까지 16주간에 걸쳐 해변공원 야외음...

무안군, 제7회 ...

무안군(군수 김산)은 황토갯벌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알리고 황토...

5월 24일 ‘제1...

완도군 보길면(면장 이성용)은 오는 5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

무안황토갯벌랜...

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25일 무안황토갯벌랜드에서 감성캠프 특성...

장성 황룡강 洪...

장성 황룡강 홍길동무 꽃길 축제가 오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