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회

기아차,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
아프리카서 두 번째 결실 맺다
2018년08월06일(Mon)
지역사회 구성원이 스스로 운영할 수 있도록 설립 단계부터 자립모델로 기획
 기아차의 중장기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가 두 번째 결실을 맺었다.
 
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GLP)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빈곤지역에 건립한 자립형 모델의 지역사회 이양을 완료했다고 5일(일) 밝혔다.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기아차가 지난 2013년 모잠비크 자발라와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 세운 중등학교로써 지난해 이양된 탄자니아 중학교와 말라위 보건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이양됐다.

기아차는 이번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지역사회 이양을 위해 지난 5년간 글로벌 NGO 단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모잠비크) 및 사단법인 기아대책(말라위)과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교육ᆞ보건서비스 ▲수익 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등을 지원해 두 지역의 온전한 자립이 가능하도록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들고 안정적인 운영을 도왔다.

기아차는 모잠비크 자발라 지역에 스쿨버스 및 이동보건소 차량 등 총 3대를 지원해 지리적으로 소외된 10개 마을 지역주민에게 보건서비스 제공하고 지리적으로 멀어 교류가 없었던 학교간 체육활동 및 문화체험을 보조했다.

또한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이자소득 및 사업에 대한 자금 마련을 지원하는 소액저축.대부사업을 운영했다.

말라위 릴롱궤 지역에서는 봉고트럭 1대를 교육용으로 개조해 인근 3개 마을 미취학아동을 찾아가 영어.수학.과학 등을 가르쳤으며 방앗간 운영 및 제빵사업.학교매점 운영 등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위한 수익을 창출을 도왔다.

이번에 이양되는 중등학교.찾아가는 교육 및 보건 서비스.수익 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모두 현지 주민들에 의해 운영되며 현지 NGO 단체와 기아차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자동차 기업으로서 지역주민의 이동권을 개선해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의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단순히 물질적인 지원을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빈곤지역의 기본적인 교육.보건.경제가 살아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권식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

이 슈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무안 탄도신안 ...

전라남도는 무안 탄도와 신안 우이도를 2019년 ‘가고 싶은 섬’ 사...

‘에코 푸른숲 ...

전라남도는 ‘에코 푸른숲 전남’ 만들기 2018년 10월의 나무로 비파...

광주시, ‘문서...

광주광역시는 시민과 기업.단체 등이 인터넷을 이용해 관공서에 공문...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