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6일 (Fri)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사회

광주경찰,‘음주운전 없는 광주만들기’위한
   『주야 불문 음주운전 단속 강화』계획 추진
2019년06월10일(Mon)
음주운전 처벌 기준 강화 시행에 맞춰 음주운전 근절 정착 유도
 광주지방경찰청(청장 김규현)은 음주운전이 없는 안전한 교통문화를 만들기 위하여 ‘주야 불문 상시 음주운전 단속’을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처벌 기준을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법률이 ’19년 6월 25일부터 시행이 예정된 상황에서 최근 연이어 광주광역시 관내에서 음주운전에 의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음주운전이 증가하고 있어 음주운전 분위기 사전제압 및 시민 안전확보를 위해 음주단속 근절을 천명한 것이다.

광주 관내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음에도 최근 음주운전에 의한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여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세가 주춤해질 것을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이다.
   
또한 광주경찰에서는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자 시간과 장소를 수시로 변경하는 불시단속을 통해 음주운전의 잘못된 교통문화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12월 개정되어 오는 25일부터 시행되는 도로교통법(일명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자에 대해 면허정지는 혈중알콜농도 0.05%→0.03%, 면허취소는 혈중알콜농도 0.10%→0.08%로 각각 낮춰 처벌하도록 음주운전 처벌 기준이 강화되었다.
   
운전면허 정지 기준인 혈중알콜농도 0.03%는 소주 한 잔만 마셔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될 수 있는 수치이며, 음주운전에 적발될 시에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광주지방경찰청 장승명 교통안전계장은 “술을 한 잔이라도 마실 경우에는 절대 운전을 해서는 안되며, 전날 늦게까지 음주를 했거나 과음을 했을 경우 반드시 대중교통을 이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시곤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 올겨울 ...

이 슈
단풍구경하고 ...

때 이른 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20일 월동을 위해 생태자원의 보고...

보성군, 제17회...

보성군은 지금 겨울밤을 화려하게 수놓을“제17회 보성차밭 빛 축제...

1004섬에 국제...

신안군은 5일 지오그룹 최일기 회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박우량 ...

포털 '실검 1위...

화순군 화순읍 남산공원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2019 화순 국화향연...

제1회 고흥유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오는 10월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5일간 고흥...

연재특집
남도에서 ‘내 마음의 겨울왕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