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3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공직자의 청백리 정신 2017년12월06일(Wed)
화순소방서 현장대응단 박영남
 청백리(淸白吏)의 청(淸)은 ‘맑은 물처럼 티 없이 깨끗하다’는 뜻이고, 백(白)은 ‘다른 빛깔에 전혀 물들지 않은 흰색으로 때 묻지 않았다’는 뜻이며, 리(吏)는 ‘관리, 벼슬아치’라는 뜻이다. 백성을 위해 봉사하며 관직을 잘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품행이 단정하며 세상의 더러움과 추함에 물들지 않은 정신을 가진 관리를 말한다.
 
청백리가 되기 위해 반드시 가난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가난할지라도 부정한 돈을 탐하지 않고, 자신이 가진 부와 기회, 권력을 쉽게 얻기 우해 악용하지 않는 관리가 되어야 한다.

다산 정약용은 그의 대표적인 저서 목민심서에서 “인자(仁者)는 인을 편안히 여기고, 지자(知者)는 인을 이롭게 여긴다”라고 했다.
“지혜가 원대하고 생각이 깊은 자는 그 욕심이 크기 때문에 염리(廉吏)가 되고, 지혜가 짧고 생각이 얕은 자는 그 욕심이 적기 때문에 탐리(貪吏)가 되는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부정한 방법으로 당장 눈앞에 있는 돈과 권력을 남들보다 더 빨리. 더 많이 손에 쥘 수 있을지 모르지만 쉽게 얻은 것은 그만큼 쉽게 잃기 마련이다. 다산의 말처럼 정말 지례로운 사람이라면 청렴하고 정직한 태도로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성실히 수행함으로서 모두에게 인정받고 존경받을 수 있는 명예로운 길을 택할 것이다. 거기에 머물지 않고 내 직장. 내 가족까지도 모두 청렴결백하게 거느릴 수 있는 관리가 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018이웃돕기성금 모금 대장정에...

이 슈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구별하기 어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가을철 독버섯 중독 사고가 종종 ...

나주시 ‘제 3...

나주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제 3회 마한문화축제가 오는 9...

영암 氣찬랜드...

자연계곡형 피서지로 유명한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오는 7월 22일부터...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