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8일 (Sat)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기고>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플래카드, 누가 보고 있을까 2023년09월18일(Mon)
광주광산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임세열
 집회·시위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알리기 위해 개방적인 야외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대다수를 이룬다. 이 때, 참가자들이 자신들의 주장을 전달하는 방법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다. 방송 장비 등을 통한 소리로 전달하고, 행진을 통해 알리거나 또는 본인의 주장을 담은 플래카드, 피켓팅 등을 통해 글이나 그림 등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이처럼 참가자들이 자신들의 주장을 표현하는 것은 헌법으로 보장되는 권리이다. 다만 그 과정에서 참가자들은 다소 과격하고 혐오스러운 단어를 사용하며 주장을 표출하고는 한다. 다른 사람들이 다 들을 수 있을 만큼 큰 목소리로 욕설을 섞어가며 주장하고, 하얀 플래카드에 빨간 스프레이로 거친 비속어를 사용하여 혈서를 떠올리게 하는 플래카드를 설치한다.

그렇게 설치된 플래카드는 집회가 장기간으로 진행 되게 된다면 그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된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노출되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도 무방비하게 노출된다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다.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람객들 또한 이러한 집회·시위 플래카드 등을 보고 의아해 하며 ‘저게 무엇이냐’는 뉴스 인터뷰를 보며 다시 한 번 우리는 올바른 집회·시위 문화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본인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한다는 핑계로 행해지는 혐오 문구를 없애고, 고개 끄덕여지는 올바른 언어를 사용하여 준법 집회·시위 문화가 자리 잡아야 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제15회 담양 죽화경 데이지 장미...

이 슈
무안군, 2024 ...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6월 21일부터 6월 23일까지 개최하는...

제10회 무안황...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과 무안군 축제추진위원회는 제10회 무안황토...

나주시, 5월 24...

전라도 지역에선 ‘홍어가 빠지면 잔칫상이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퍼플섬! 2천만 ...

계절의 여왕 5월 신안군 퍼플섬에서 전국 최대규모의 2천만 송이 보...

광주시 진일·...

광주광역시 사무관인 진일, 박길현 팀장이 ‘제132회 기술사 자격시...

연재특집
광양시, 푸르른 5월 ‘백운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