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2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인생의 단5분, 졸음운전 이제 그만 2019년04월22일(Mon)
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소방장 문정수
 장거리 주행 시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심심찮게 크나큰 현수막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졸음운전의 종착지는 이 세상이 아닙니다.’, ‘겨우 졸음에 목숨을 거시겠습니까.’ 등의 자극적인 플래카드 경고 문구이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운전자들은 이를 간과하고 ‘조금만..조금만..’ 하며 위태로운 레이싱을 펼쳐 간다.

졸음운전의 상황은 운전을 하다가 나도 모르게 아주 잠깐 잠에 빠지게 된다고 한다. 그 잠깐의 시간이 3초로 파악되고 있는데 바로 이 3초 동안에 뇌가 잠에 빠지는 블랙아웃 현상을 겪게 된다고 한다.

블랙아웃이란 술을 마시다가 필름이 끊기는 듯한 현상을 말하는데, 졸음운전은 신호를 위반하고 교차로를 무방비 상태로 진입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전문가는 말한다. 졸음에 취하여 핸들을 정상적으로 조작할 수 없게 된다면 이는 내 가족은 물론 다른 이의 행복까지 풍비박산 낼 수 있는 시한폭탄으로 변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졸음운전 예방법으로는 운전을 하기 전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과 주행 중 창문을 수시로 열어 환기를 시키는 것, 껌을 씹는 등의 행동 등이 있다. 그러나 이도 저도 되지 않는다면 가장 완벽한 예방법은 졸음쉼터 혹은 휴게소에서 잠시 눈을 붙인다거나 차에서 내려 스트레칭으로 긴장된 몸을 풀어주는 것이다.

선선해서 어디든 놀러가기 좋은 날씨이다. 인생의 행복을 찾아 떠나는 길에 5분만 더 사용할 수 있는 너그러운 마음을 가져보는 것을 어떠한가 싶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보은산 V-랜드, 보은산 임도 여...

이 슈
젊어진 장흥 물...

오는 26일 막을 오르는 장흥 물축제의 ‘워터락 풀파티’에 시선이 ...

올 여름은 청정...

남해안 최고 여름 휴양지인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의 개장식이 ...

여름 명품 피서...

영암군은 여름철 무더위를 식혀줄 명품 피서지 월출산 氣찬랜드가 오...

2019 완도토요...

완도군은 6월 15일부터 9월 28일까지 16주간에 걸쳐 해변공원 야외음...

무안군, 제7회 ...

무안군(군수 김산)은 황토갯벌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알리고 황토...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