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7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학교폭력, 모두의 관심이 절실하다 2019년08월22일(Thu)
순천경찰서 금당지구대 경장 진현석
 뜨거운 피서의 계절이 지나가고 있고 학교들은 이제 곧 다가올 개학으로 분주하다. 요즘 인터넷만화를 보고 있으면 날이 갈수록 흉학해지고 조직화된 학교폭력을 버젓이 묘사한 만화들처럼 현실에서도 학교폭력은 이미 도를 넘어선 것 같다.

지난 2018년에 조사한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약 2,100여명의 학생들이 학교폭력 피해를 경험했다고 했지만 설문에 응하지 않은 학생들을 고려해보면 학교폭력피해를 경험한 학생들은 상상이상일 것이다. 예전엔 단순한 장난이나 애들 싸움으로 치부됐던 것들이 현재는 학교폭력으로 인해 사망하는 등 무서운 범죄로 우리 사회에 깊숙이 침투한 지 오래다.

이에 대응하고자 경찰청에서는 각 학교에 학교전담경찰관을 두고 주기적인 예방교육과 위기 청소년들과의 면담을 실시해 청소년 범죄 근절 노력에 힘쓰고 있으며, 학교폭력 신고 117의 운영과 학교폭력상담전화 1388 등 다양한 청소년 유관기관들과 연계하여 학교폭력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청소년폭력예방재단의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 학생들이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 이유로는 ‘일이 커질 것 같다.’, ‘아무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 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결과는 피해 학생들이 각종 구제제도를 어려워하고 있는 것 같으며, 학교폭력을 심각하게 인식하지 않는 어른들이 많다는 의미로도 보인다.

먼저 어른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얼마나 무관심했는지 반성이 필요해 보이며, 학교폭력을 단순한 장난이 아닌 사회적 문제로 접근하여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망을 확대하고 무엇보다 어른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학교폭력 예방의 첫걸음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며, 경찰도 이 같은 일로 생기는 집단 따돌림 등 관련 범죄를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의 올겨울 첫 설경(雪景) …...

이 슈
구례군, 구례산...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18일 코로나19 여파로 취소 위기를 맞았...

2020 목포항구...

목포항구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20~2021년 예비 문화관광축...

완도전통시장 ...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0년 특성화시장육...

목포시 노적봉...

목포시 노적봉예술공원 미술관은 오는 2월 4일부터 3월 22일까지 202...

2020완도장보고...

전남 완도군은 2020장보고수산물축제를 5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

연재특집
전남도, 1월 명품숲에 담양 만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