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기고>  아파트 화재에는 경량칸막이, 대피공간, 완강기로 안전한 대피 가능 2020년01월06일(Mon)
여수소방서 소방정대 김한다
 이제 우리나라에서 제일 흔한 주거공간이 된 아파트,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안전하게 대피하기 위해 이용 가능한 피난시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아파트에서는 경량칸막이, 대피공간, 완강기를 이용해 대피할 수 있다.

1992년 주택건설기준 등에 대한 규정에 ‘경계벽을 피난구 또는 파괴하기 쉬운 경량구조로 한다’는 내용의 항목이 신설돼 이후 지어진 아파트 발코니에 비상탈출구인 경량칸막이가 설치돼 있다. 발코니 한 쪽 벽면을 두드렸을 때 통통하는 가벼운 소리가 나는 것이 바로 경량칸막이인데 얇은 석고보드 등으로 만들어져 발로 세게 차거나 망치를 이용하면 쉽게 부술 수 있다. 아파트 계단에 연기가 가득하거나 다른 이유로 밖으로 대피하기 어려울 때 경량칸막이를 부수고 옆집으로 대피할 수 있다.

2005년 이후 대피공간과 경량칸막이를 선택적으로 설치하게 돼 경량칸막이가 아닌 대피공간이 있는 아파트가 있다. 마찬가지로 집 밖으로 나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피공간으로 몸을 피한 후 구조요청을 하거나 완강기를 이용해 밖으로 탈출할 수 있다.

피난시설을 창고로 사용하거나 세탁기 같은 무거운 가전제품을 설치하는 경우에 긴급한 상황에서 본인이 대피공간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경량칸막이의 경우에는 옆집 이웃의 대피를 방해할 수도 있다.

완강기는 로프를 타고 지상으로 탈출할 수 있는 피난기구이다. 편복도형 아파트거나 발코니 등을 통해 인접 세대로 피난할 수 없는 아파트라면 완강기를 사용할 수 있다. 평소 완강기가 어디에 설치돼 있는지 확인하고 완강기 보관함에 부착된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

새해를 맞이하여 유비무환의 자세로 우리 가족, 우리 이웃의 안전을 위해 아파트 피난시설을 확인하고 정비하자.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날아라, 경자년! 날자꾸나, 대한...

이 슈
완도군, 축제 ...

완도군은 대표 축제인 장보고수산물축제, 청산도슬로걷기축제, 토요...

나주 빛가람호...

나주 혁신도시 랜드마크이자 시민의 휴식·문화 공간으로 사랑받아온...

‘추운겨울, 불...

나주시가 새해를 맞아 원도심 대호수변공원과 혁신도시 빛가람전망대...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12월 20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39일간 국가...

『섬 겨울꽃 (...

1004섬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12월 13일 부터 압해읍 “천사섬 분재...

연재특집
전남도, 1월 명품숲에 담양 만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