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1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신안 병풍도에 설치 2020년05월18일(Mon)
노두길 따라가는 “12사도 순례길” 천사가 안내하여 준다
 1004섬 신안군의 작은 섬 병풍도에 예수의 12제자 천사조각상이 설치되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존지역이면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순수한 섬’ 병풍도는 깎아 지른 듯한 기암절벽 등 자연의 신비함이 숨겨져 있고, 청정한 푸른 바다가 펼쳐진 아름다운 섬이다.
 
  병풍도에서 노두길(바다에 돌멩이를 놓아 걸어가는 길)로 연결된 기점・소악도는 2017년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되었고, 한국 기독교 역사상 최초의 여성순교자인 문준경 전도사의 발자취를 따라 세계 어디에도 없는 ‘작은 예배당’ 12개를 설치하였다.

  12개의 예배당을 연결한 ‘12사도 순례길’은 마치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 같다 하여 “섬티아고”라고 불리며, 기독교인의 성지순례뿐 아니라 삶에 지친 이들의 쉼터와 치유의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최근 신안군에서는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을 순례자들이 지나는 선착장과 병풍도가 한눈에 보이는 맨드라미 공원, 작은 예배당으로 향하는 노두길 입구 등에 설치하여 병풍도를 지붕없는 미술관으로 만들었다.
 
 세계적인 성상(聖像)조각가인 최바오로 작가는 “제가 조각한 12사도 천사조각상이 병풍도와 신안군을 방문하는 이들의 수호천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군은 기독교뿐만 아니라 불교, 천주교, 원불교 성지가 모두 있는 특별한 곳이며, 이러한 자원을 활용하여 문화와 예술이 있는 1004섬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게민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레드카펫보다 빛나는 도로 위 "...

이 슈
향화도항, 해수...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향화도항이 해양수산부 제2차 마리나항만 기...

나주시, 자살 ...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로고젝터를 활용한 자살예방 홍보를...

예수 12제자 천...

1004섬 신안군의 작은 섬 병풍도에 예수의 12제자 천사조각상이 설치...

전남도, 한국관...

전라남도는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곳곳의 유망한 야간관광자원과 프로...

천년고도 목사...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지난해에 이어 전국단위 관광 사진 ...

연재특집
전남도, ‘대규모 숲 조성’ 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