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2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황소개구리 소탕작전’ 눈길 2018년07월19일(Thu)
나주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빛가람청년네트워크 회원들 자원 봉사 나서
매주 수요일 야간, 빛가람호수공원 등에서 황소개구리 퇴치 … 주민 민원 해소 앞장
 나주시 빛가람동 사회단체회원들이 한 여름 밤 불면증을 호소하는 주민들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불면증의 원인은 다름 아닌, ‘황소개구리’다.

1970년대 미국, 일본 등으로부터 식용 등 농가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보급된 황소개구리는 정작 실질적인 소득과 연결되지 않아 사육 농가에서 무단 방류해, 국내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골칫거리로 전락했다.

그동안 활발한 번식활동으로 개체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한 때 대대적인 소탕작전이 펼쳐지는 등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기도 했으나, 각종 개발 사업과 너구리, 왜가리 등 천적 등장으로 인해 최근 국내 개체수가 많이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빛가람 혁신도시 녹지 및 생태 환경 확보를 위해 조성된 중앙호수공원을 비롯한 습지, 연못 등이 여름철 황소개구리 주 서식지가 되면서, 주민들의 생활상 고충이 발생했다.
특히 일몰 후 야간 시간 대 시작되는 황소개구리의 울음소리가 아파트 단지까지 들려오면서 호수 인근 주민들이 불면증을 호소하고 나선 것.

이에 따라 나주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이만실), 빛가람동 청년단체인 ‘빛가람 청년네트워크’(회장 이경윤) 회원들은 자발적 참여를 통해 야간 시간 대 황소개구리 소탕 작전을 펼치며, 주민들의 생활 불편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양 단체 회원들은 지난 6월부터 매주 수요일 밤 8시에서 10시까지 2시간 동안 중앙호수공원, 유전제, 중흥1,2차아파트 뒤 두물머리 연못 등을 순회하면서, 수중 작업복을 착용하고 작살, 손전등, 어망 등을 활용해 하루 평균 150여 마리에 이르는 황소개구리를 잡아들이고 있다. 

빛가람 청년네트워크 소속 회원인 박소준 나주시의회 의원 “지난해에 이어 황소개구리 퇴치에 힘써 오신 지속가능발전협의회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 청년들과 함께 주민들의 세세한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지속적인 봉사를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조성은 빛가람동장은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매주 솔선수범 봉사에 참여해주고 있는 사회단체 회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주민들께서도 봉사 현장을 보신다면 봉사자들에게 격려의 말씀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영구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조(白鳥)의 망중한

이 슈
광주시, 세계 ...

광주광역시가 세계에 ‘녹색도시 광주’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고흥이 낳은 국...

고흥군은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박치기왕 故김 일 선수가 최종 ...

2019이웃돕기성...

광주광역시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내년 1월까지 이웃...

네팔에 남도사...

교육여건이 열악한 세계의 오지 네팔에 희망전남교육의 씨앗이 뿌려...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