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 (Su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순천·광양·여수·보성·구례 광산·곡성·담양·고흥·장성·화순·함평 목포·신안·무안·영광·진도·강진 나주·장흥·해남·완도·영암
완도군, 태풍 피해 조사 철저, 복구 신속하게 한다 2019년09월10일(Tue)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무사히 빠져 나가 완도군은 다행히 큰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태풍 링링의 최대 순간 풍속은 40m/s, 평균 강우량 25mm를 기록했다.

군에서 집계한 태풍 피해 현황은 9월 8일 오후 6시 기준, 도로 시설 6건, 어항(항만) 시설 3건, 소규모 시설 3건 등 총 13건이며, 수산증양식 피해는 현재까지는 접수된 것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공공시설은 9월 14일까지, 사유시설은 9월 17일까지 국가재난방제시스템(NDMS)에 입력하고, 이후 정밀조사를 통해 지원 여부 등을 판단하게 된다.

특히 다행힌 것은 취약계층 어르신 10명을 내습 전에 안전한 장소로 대피시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현재 완도군에서는 군청 및 읍‧면 직원들과 함께 태풍으로 발생한 피해 실태를 조사하고 있으며, 우선 복구가 가능한 곳은 복구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은 2012년 8월 한반도를 강타했던 ‘볼라벤’의 이동 경로와 바람의 세기가 비슷한 강한 태풍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당시 완도에서 초속 51.8m의 최대 순간 풍속을 기록했으며, 무려 4천억이나 되는 재산 피해를 남겼다.

이에 군은 태풍 ‘링링’ 북상 예보를 접하고 태풍 대비 긴급회의를 열었으며, 침수 우려 지역 순찰활동 강화, 취약 시설 점검, 어선 결박, 농작물 정비 등을 철저히 하며 태풍 대비에 총력을 기울였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우려했던 것보다는 피해가 크지 않았지만,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깊은 실의에 빠져있을 것이다.”면서 “피해 시설이 누락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조사하고,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서 신속하게 복구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근수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백일홍 만개한 담양 명옥헌 원림

이 슈
제19회 영광불...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9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영광 불갑사 관...

강진군, 제47회...

강진군이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제47회 강진청자축제’의 성...

신안 흑산도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국내 최고 관광지인 흑산도에서 오는 9월 27...

목포(愛)가을(...

오는 30일 부터 목포 원도심 일원에서 개최되는 목포세계마당페스티...

송귀근 고흥군...

고흥군 농수산물 수출촉진단(단장 송귀근 군수)은 지난 8월 8일과 11...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