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4일 (Tue)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남북 축구교류에서 해빙의 단초를 2014년01월27일(Mon)
 북한이 9월 인천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2일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축구경기에 남녀 축구팀이 다 참가한다”고 보도했다.
이사안게임조직위원회 등에 공식 통보한 것은 아니지만, 정부를 대변하는 관영매체의 보도인 만큼 북한의 의중을 밝힌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 축구팀이 참가한다면 환영할 일이다. 그간 남북간 스포츠교류는 비정치적 분야에서의 협력은 물론, 전반적인 남북갈등을 푸는 촉매제 역할을 해 왔다고 본다.
특히 축구는 분단 이후 남북 스포츠 교류의 돌파구를 연 상징성이 있다고 본다. 1990년 남북통일축구대회가 각각 평양과 서울에서 열렸고, 91년 포르투갈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는 사상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이 구성돼 8강까지 오른 벅찬 기억이 남아 있다.
북한 축구팀 참가를 반기는 것은 꽉 막혀 있는 지금의 남북관계를 볼때 시기나 방법 면에서 적절한 해빙의 단초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들고 나온 뒤 거의 매일같이 되풀이하고 있는 ‘평화 제의’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스위스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진정성을 느끼기 어렵다”며 재차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심정을 드러냈다.
북한이 과거 남북관계 개선을 들고 나온 뒤 얼마 안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핵실험 강행 등 수차례 도발적 행동을 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가 북한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북한 축구팀 참가는 북한의 긍정적인 ‘행동’일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닌 ‘행동’이기 때문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소쇄원, 샛노란 산수유 꽃 ...

이 슈
목포춤추는바다...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가 새단장을 마치고 오는 4월 1일부터 공연을 ...

완도 군외 갯벌...

완도군은 해양수산부 주관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

서울 SR 수서역...

완도군은 1월 30일 전라도 1,000년 기념 ‘2018년 전라도 방문의 해...

제6회 대한민국...

한국전통예술의 등용문인 '제6회 대한민국 전통예술 대 경연'에서 판...

산림치유지도사...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18년부터 치유의 숲 등 17개 산림복지시설...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