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 (Sat)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사회

전남대 리걸클리닉센터 공익소송 일부 승소 2017년12월08일(Fri)
중국 유학생 체불알바임금 5년만에 받는다
 전남대학교를 비롯한 광주·전남 지역 대학에 다녔던 중국 유학생 60명이 전남대학교의 도움으로 5년여 만에 아르바이트 체불임금 2,600여 만원을 받게 됐다.

전남대학교 리걸클리닉센터(센터장 김태봉)는 송지현 변호사(전남대 법전원 1기)와 함께 중국 유학생 60명이 낸 임금청구 공익소송을 진행, 최근 밀린 임금의 32.4%인 2,616만 9,280원을 받아냈다.

이번 소송은 방학기간 동안 일한 회사의 폐업으로 임금을 받지 못하게 된 중국 유학생 60명이 지난 2012년 12월 임금청구를 지원해달라는 공익소송 신청을 내면서 시작됐다.
 
이에 전남대 리걸클리닉센터는 변호사 송지현 법률사무소에 소송을 위임, 광주지방법원으로부터 총 7,993만 원의 임금지급명령을 확정받은 바 있다.

이후 회사의 파산 결정으로 이 회사의 재산이 모두 재단채권으로 동결되자 ‘배당이의의 소(訴)’를 제기하고 채권자 집회에 참석해 임금지급을 주장한 결과 5년여 만인 지난 12월 1일(금) 2,616만 9,280원을 받아낸 것이다.

이미 중국에 돌아간 뒤 5년 만에 임금을 받게 된 유학생들은 “한국이 정말 좋은 나라다. 전액이 아니기는 하지만 끝까지 수고해서 밀린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분들께 고마울 따름이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전남대학교 리걸클리닉센터는 법전원생들의 소송참여 기회 제공과 실무교육, 공익의 실현을 위해 해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외국인 근로자, 이주여성들의 권리 회복을 위한 법률자문 및 소송을 지원하고 있다.
김태봉 센터장은 “이번 공익소송으로 중국 유학생들이 늦게나마 임금을 받게 돼 다행이다.”면서 “전남대학교 리걸클리닉센터는 앞으로도 거점국립대학으로서 공익과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법률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겠다.”고 말했다.

[송시곤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가을 여행은 매력 넘치는 청정 ...

이 슈
빛고을 농촌테...

각종 농촌문화 체험과 여가 활동의 중심축이 될 빛고을 농촌테마공원...

전라도 천년의 ...

전라남도와 광주시, 전라북도, 3개 시도가 18일 오전 전주 전라감영 ...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무안 탄도신안 ...

전라남도는 무안 탄도와 신안 우이도를 2019년 ‘가고 싶은 섬’ 사...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