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0일 (Wed)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화마의 아픔 2018년02월06일(Tue)
화순소방서 능주센터 소방위 박래균
 연일 영하 10℃를 밑도는 냉동고 한파와 건조주의보로 화재사고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화재 안전 사각지대가 걱정 됩니다.
 
며칠 전, 외딴 주택에서 불이 난 일이 있었습니다. 현장에 도착 했을 땐, 이미 화세는 최성기를 맞이하여 산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번져 혓바닥을 날름 날름거리며 옆 창고까지 노리고 있었습니다.

추운 겨울 가난한 살림살이에 젊은 집주인 아저씨는 발만 동동 구르며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불이 난 원인은 불을 피운 후 불씨가 바람에 흩날려 쌓아놓은 종이박스로 옮겨 붙어 발생한 화재였습니다.

한참동안 불을 끄고 나오는데, 바닥에 떨어져 유리가 산산조각이 난 채 형체를 알아볼 수 없도록 타버린 가족사진이 보였습니다.

방수화에 밟혀 더 새까매진 곰 인형도 곁에서 울고 있었습니다. 엄마 아빠한테 생일 선물로 받았던 날부터 친한 친구가 되었을 곰 인형이었는데,그만 어른들의 조그만 실수로 아이의 마음속에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불은 잘 다루면 우리들에게 음식을 조리해줌은 물론, 산업발전의 원동력과 따뜻함을 주는 고마운 존재 이지만, 불을 잘 못 다루면 화마가 되어 귀중한 재산을 태워버리고 소중한 목숨까지 빼앗아갈 수 있는 위험한 불이 되고 맙니다.

더군다나 뒤뜰 어린 겨울나무 가지에 움튼 겨울눈들도 검게 다 타버렸습니다.봄이 되면 피어 날 잎과 꽃들인데, 불쌍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대숲 감나무에 새로 이사 온 까치네 집 겨우살이도 걱정이 되었습니다.

화재는 예고가 없습니다. 유통기한도 없습니다. 또한, 불날 자리도 없습니다. 그래서 화마는 부주의와 무관심을 먹고 삽니다.

어느덧 겨울철 막바지에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로 온 나라가 어수선합니다. 화재 안전 사각지대가 없도록 얼차려서 ‘해가 떠도 불조심! 달이 떠도 불조심!’ 해야 할 때입니다.

얼마 지나지 않으면 민족 대 명절 설날이 다가옵니다. 불에 대한 주의와 단속을 생활화하여 앞으론 이러한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꼼꼼한 안전지킴이가 되어야겠습니다.

우린 모두 너나없이 행복하고 따뜻한 봄날을 맞이해야 되기 때문입니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