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5일 (Mo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탑뉴스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북한까지 연장방안 추진
2018년05월30일(Wed)
전남대 지질관광사업단,“UNESCO와 협의중”밝혀
南 무등산에서 北 해금강‘총석정 주상절리대’까지
 전남대학교가 유네스코와 함께 북한 ‘총석정 주상절리대’를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의 범위에 포함하는 방안을 유네스코와 협의 중인 것으로 밝혀져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연이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재개를 비롯한 남북교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어, 민간단체가 아닌 국립대학교가 본격적인 남북교류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총석정’은 해금강에 있는 관동팔경의 하나로, 바다 위에 빽빽하게 솟아있는 돌기둥(叢石) 위에 세워진 정자를 의미하는데, 특히 주상절리대가 잘 발달돼 비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금강산, 원산비행장과 인접해 있어 금강산 관광 신규코스로도 가능할 전망이다.

 29일 전남대학교 무등산권 지질관광사업단(단장 허민 부총장)은 무등산권역 세계지질공원 범위를 북한 총석정(叢石亭)일대까지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 오는 6월 26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보다 깊이 있게 협의하자는 제안을 유네스코 관계자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유네스코는 세계지질공원 지정과 관련한 범위를 국경을 초월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는데다, 지난 4월 전남대 사업단과 1차 논의한 내용을 내부 검토를 거쳐 나온 반응으로 보여 추진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또 유네스코 파리본부 세계지질공원 책임자인 패트릭 맥키버(Patrick J Mc Keever) 박사도 ‘인류공영과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유네스코의 세계지질공원 사업 이념에 부합하는 좋은 아이디어’라며 호응하고 있어 국제기구와 함께 하는 남북교류 사업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고 있다.

 유네스코측은 전남대학교 사업단이 북한 총석정 일대에 대한 학술조사 및 보고에서부터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범위에 포함하거나, 독자적으로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하는 방안 등에 대해 전 과정을 주도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 반면 자신들은 국제기구로서 북한과의 접촉 및 입장 조율 등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 사업단은 무등산권 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신규지역에 대한 세계지질공원 세계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미 2년전부터 미얀마 포파(Mt. Popa)산에 대한 학술조사 및 세계지질공원 등재 지원을 요청받을 정도로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유네스코 파리본부도 지난 4월 총회에서 전남대 사업단이 보유한 세계적인 수준의 학술적 역량과 지질공원 등재를 위한 다양한 노하우, 그리고 지질공원의 세계화를 위한 탄탄한 프로그램 등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

 허민 사업단장은 “6월 몽골에 이어 7월 광주에서 유네스코 전문가들과의 만남이  약속돼 있어서 추진 논의는 원활하고 사업단도 역량 발휘가 준비된 상황”이라고 말한 뒤 “특히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는데 관계기관과 국제기구까지 협력한다면 전남대학교가 해야 할 역할을 주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강력한 추진의사를 내비쳤다.

[송시곤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담양 죽녹원 대나무숲, 국가산림...

이 슈
전남도, 대기업...

전라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등 도시민을 대상으로 새...

전라도 정도 천...

수확의 계절을 맞아 농도 전남을 황금빛으로 물들인 들녘에 전라도 ...

무안 탄도신안 ...

전라남도는 무안 탄도와 신안 우이도를 2019년 ‘가고 싶은 섬’ 사...

‘에코 푸른숲 ...

전라남도는 ‘에코 푸른숲 전남’ 만들기 2018년 10월의 나무로 비파...

광주시, ‘문서...

광주광역시는 시민과 기업.단체 등이 인터넷을 이용해 관공서에 공문...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