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 (Sat)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행락철 차량운행 시 졸음운전 예방하자 2018년06월07일(Thu)
화순소방서 화순안전센터 소방교 이희창
 본격적인 행락철이 다가옴에 따라 주말과 휴일에 차량운행이 많아졌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운전자들이 나른함 등으로 인한 졸음운전으로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점심식사 후나 오후 시간대에 운행을 하다 보면 밀려오는 졸음으로 인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운전자에게 졸음은 곧 사고를 의미하게 된다. 특히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는 차들이 통상 시속 100킬로미터로 고속주행을 하고 있으므로 순간의 졸음운전은 불행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그래서 졸음운전은 음주운전이나 과속운전보다 위험하다. 운행하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졸게 되면 차량은 작게는 몇 백 미터에서 몇 킬로미터를 진행하게 된다. 생각만 해도 너무나 아찔하다.

운전 중 졸음을 막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밤샘 등으로 몸이 피곤한 상태이면 운전대를 잡지 말고 부족한 수면을 보충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사탕이나 껌과 호두, 땅콩 등 견과류를 씹는 등 안면 근육을 풀어주면서 운전을 하게 되면 졸음 퇴치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 특히 봄철 장거리 운행 시는 최소한 2시간 간격으로 휴게소에 들러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스트레칭을 하고 잠깐의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따사로운 햇살에 졸음이 쏟아지고 운전자들을 한없이 나른하게 만드는 행락철에 가족들과 나들이를 하게 된다면 운전자 자신을 비롯해 가족과 타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운전자는 졸음운전의 위험성을 철저히 인식하고 항상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 절대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겠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