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3일 (Sat)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기고>  뜨거운 불청객 일사병, 열사병 주의해야... 2018년06월12일(Tue)
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소방장 박영남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전국적으로 일사병과 열사병에
주의해야 한다.
무더운 여름 날씨 야외활동은 일사병과 열사병에 노출될 위험성이
많으며 증상과 예방법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일사병은 흔히 태양에 노출 또는 뜨거운 차안 등에서 강한 열에 장기간 노출됨으로써 주로 발생하며 현기증과 무력감 등을 호소하지만 체온은 큰 변화가 없습니다.

반면 열사병의 증상은 조금 다른데 체온조절 중추 마비로 열발산이 되지 않아서 피부가 뜨겁고 아주 건조하며 붉은색을 띠게 된다. 체온은 40도를 넘어가며 갑자기 무의식 상태로 될 수도 있으며, 맥박이 아주 빠르다가 점차 느리고 약하게 되며, 과호흡의 징후를 나타냅니다.

이런 징후를 보일때는 사망률 50%정도 되기 때문에 아주 응급상황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열사병의 응급처치 방법은 첫째, 열사병은 아주 위험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즉시 기도를 확보합니다. 의식이 없는 경우는 구토 등에 의해 이물질이 기도를 폐쇄할 수도 있으므로 입안을 살펴봅니다.

둘째, 시원하고 환기가 잘되는 곳으로 환자를 이동시키고 젖은 물수건&#8228; 에어컨 선풍기 또는 찬물을 이용하여 빠른 시간 내에 체온을 냉각시켜야 한다. 만일, 얼음주머니나 얼음대용이 있다면 그것을 감싸서 환자의 겨드랑이, 무릎, 손목, 발목 등에 각각 대어 체온을 떨어뜨린다.

마지막으로 환자의 상태를 조심스럽게 관찰하고 쇼크 증상이 있는지 확인하면서 무의식이 계속되면 매우 응급상황임을 인식하고 119를 불러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해야 합니다.

 열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자신이 있는 고온 환경을 잘 파악해서 덜 격렬한 운동, 가병운 복장, 사전에 물을 많이 마셔서 탈수를 예방하고 열손상의 조기 증상이 어떤지를 알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둘째, 이러한 열관련 질환이 고온 환경에 익숙하지 못한 사람에서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더운 환경에서 일하거나 운동해야 할 사람은 더운 날씨에 점차적으로 적응해나가도록 합니다.

셋째, 적절한 수분 유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더운 환경에 노출되는 동안 주기적으로 수액을 보충해 주어야 합니다.

이런 응급처지법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열사병 및 일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름철 항시 폭염주의보 등의 기상정보를 숙지하고, 오전 11시 ~ 오후 2시의 시간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삼가며, 실내온도를 적정수준으로 유지해 바깥과의 온도차가 크지 않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50년전 이광사가 심은 소나무 ...

이 슈
나주시, 동계사...

전남 나주시가 지난 해 가을 파종했던 동계사료작물에 대한 본격적인...

철쭉과 신록이 ...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는 오는 12일 올해 처음으로 무등...

바다에 비춰진 ...

완도군 완도읍 곳곳의 야경이 바다와 어우러져 운치를 더하는 풍경을...

제44회 보성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인 보성다향대축제가 오는 5월 18일부터 5일...

담양군, 조용익...

담양군은 최형식 담양군수가 4월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군수 ...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