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6일 (Sun)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지역 날씨정보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기고>  산악사고 시 구조요청 요령 2019년03월08일(Fri)
화순소방서 화순119안전센터 소방장 진민호
 긴 겨울이 지나고 날씨가 따듯해 지면서 산행계획들을 많이 세우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봄철 산행에는 낙석이나 산불등 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산악사고가 특성상 위치확인이 어려워 종종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발생한다.

산악사고 발생시에는 제일 중요한 것은 신속한 구조요청과 사고 장소에 대한 정확한 설명이다. 왜냐하면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Golden Time)을 확보하려면 무엇보다 119의 신속한 현장 도착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숲이 우거진 산에서 사고 장소를 정확하게 설명한다는 것은 생각처럼 쉽지 않다. 누구라도 사고 장소를 쉽게 설명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탐방로 주변에 설치된 ‘다목적 위치표지판’을 활용한 구조요청 방법이다.

대부분의 국립공원에는 탐방로 250~500m 간격으로 다목적 위치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표지판 기둥에는 현 위치 번호와 공원사무소, 119의 연락처도 적혀 있다. 사고가 발생하게 될 때 가장 가까운 표지판을 기준해 설명한다면 사고 장소를 금방 파악해 신속한 구조를 받을 수 있다.

구조헬기가 가까이 오면 눈에 잘 띄는 색깔의 등산복이나 수건 등을 흔들어 사고 장소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신고자는 송수신이 잘 되는 지점을 찾아 통신 대기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산악 구조에서는 사고당사자와 구조대 사이의 원만한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

산행 중 안전사고는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다. 따라서 무심코 지나쳤던 ‘다목적 위치표지판’을 알아 효과적인 구조 요청을 한다면 사고로부터 생명을 구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안전한 산행문화 확산을 위해서는 신고하는 방법부터 알아야 사고로부터 생명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팡파르

이 슈
5월 24일 ‘제1...

완도군 보길면(면장 이성용)은 오는 5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

무안황토갯벌랜...

무안군(군수 김산)은 오는 25일 무안황토갯벌랜드에서 감성캠프 특성...

장성 황룡강 洪...

장성 황룡강 홍길동무 꽃길 축제가 오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

제12회 정남진 ...

장흥군이 오는 7월 26일 막을 올리는 제12회 정남진 장흥 물축제 준...

전남해양수산기...

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원장 오광남)은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0...

연재특집
대한민국 말산업 미래 이끌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