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4일 (Thu)   Home   탑뉴스   정치   자치행정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오피니언   지역뉴스   특집   사람들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특집
연재특집
기획취재
사람들
포토뉴스

회사소개
기사제보
게시판
광고문의
정기구독
E-mail문의
독자위원회
고충처리인
청소년보호정책

뉴스 홈 > 독자투고

칼럼 사설 기자수첩 독자투고
<독자투고>  더위에 기승을 부리는 벌을 조심하자 2019년05월30일(Thu)
화순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장 정형규
 5월의 끝자락에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벌들의 활동이 두드러져 119구조대 및 안전센터에 벌집제거 요청이 시작되고 있다.

현재는 양봉이나 한봉 출동이 대부분으로 그렇게 독성이 강하지는 않지만 무더위가 더해지면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말벌이나 땅벌의 독성은 매우 강하여 벌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벌에 쏘일 경우 1시간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50%가 넘는다고 한다. 벌에 쏘여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후 호흡곤란을 일으켜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곤 한다.

알레르기를 경험한 사람은 벌초.성묘 전 반드시 해독제와 지혈대 등을 준비해야 하겠다. 그리고 산행 및 야외활동 시에는 벌을 자극할 수 있는 강한 냄새를 풍기는 향수.화장품.헤어스프레이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하며, 밝은 색상 및 보푸라기나 털이 많은 재질의 의복 착용을 피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로는 우선 환자를 추가적인 벌에 쏘임을 막기 위해서 안전한 장소로 이동한다. 이후 벌침을 제거해야 하는데, 신용카드의 모서리로 살살 긁어 낸다. 단 무리하게 시도해서는 안 된다. 또한 벌침 끝 부분에 남아 있는 벌독이 몸 안으로 더 들어 갈 수 있기 때문에 손으로는 잡아 뽑지 않는 게 좋다. 벌침을 제거한 후에는 2차적인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비눗물로 상처부위를 깨끗이 세척한다. 이후에 얼음찜질을 시행하여 부종을 감소시키고 부종이 심할 때는 물린 부위를 높게 한 후 안정시킨다. 또한 벌에 쏘인 후 알러지 반응으로 호흡곤란이나 혈압강하 소견이 관찰되면 즉시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또한 쏘인 부위가 붓거나, 통증 등의 국소반응만 있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약물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관리자 기자]

돌아가기    리스트 보기   출력하기

레드카펫보다 빛나는 도로 위 "...

이 슈
향화도항, 해수...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향화도항이 해양수산부 제2차 마리나항만 기...

나주시, 자살 ...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로고젝터를 활용한 자살예방 홍보를...

예수 12제자 천...

1004섬 신안군의 작은 섬 병풍도에 예수의 12제자 천사조각상이 설치...

전남도, 한국관...

전라남도는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곳곳의 유망한 야간관광자원과 프로...

천년고도 목사...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지난해에 이어 전국단위 관광 사진 ...

연재특집
전남도, ‘대규모 숲 조성’ 블...